목록으로 돌아가기
필리핀 빌리비드(BILIBID) 수용소
일본군 '위안부' 관련 수집사진
미 해병대 기록

필리핀 빌리비드(BILIBID) 수용소

일본군 '위안부' 컬렉션
다운로드
    • 관리번호
      서울기록원 고유번호 : IT99
    • 식별번호
      RG7-SR9-FI45-IT99
    • 기술계층
      기록건(Item)
    • 법적지위
      非공공기록
    • 소장처
    • 기록유형
      사진그림류
    • 기술
      일본군은 1941년 12월 진주만 기습으로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키자마자 필리핀에 위치한 미군의 주요 항공기지를 공습하고 필리핀에 상륙했고, 1942년 5월을 기점으로 필리핀 전역을 장악하게 된다. 이와 함께 마닐라를 비롯한 필리핀 주요 도시에 50여 곳의 위안소가 만들어졌으며, 조선인 뿐 아니라 일본인과 중국인 ‘위안부’들이 이곳으로 끌려왔다. 이 같은 사실은 필리핀 현지인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필리핀인을 심문한 미군의 보고서에 따르면 필리핀 일로일로(iloilo city)에는 2곳의 위안소가 있었으며, 이곳의 ‘위안부’들은 일본군의 통제 하에 있었다. 한편 미군은 1944년 10월부터 필리핀 탈환을 목적으로 레이테섬 지역에 대한 공격에 나섰고, 같은 해 12월 레이테섬을 탈환했다. 레이테섬 탈환을 기점으로 1945년 1월에는 루손섬에 상륙했고, 1945년 2월에는 마닐라를 탈환했다. 이 사진은 필리핀을 점령했던 일본군이 군용교도소로 사용했던 빌리비드 수용소를 찍은 항공사진이다. 지붕 위에 적십자 표시가 있는 곳이 빌리비드 수용소다. 미(美) 해병대 소속 사진병인 스카라멜리노(Cpl. E. Scaramelino) 상병이 1945년 3월 9일 촬영했다. 일본군 점령 하에서는 미군 전쟁포로들이 이 수용소에 구금되었으며, 미군이 필리핀을 재점령한 이후에는 민간인 포로들의 수용소로 활용되었다. 조선인 ‘위안부’였던 김소란(가명)을 비롯한 5명의 조선인 ‘위안부’들 역시 1945년 5월 19일 포로로 잡힌 후 이곳에 처음 수용되었다. 이들 여성을 심문한 미군의 보고서 역시 남아있는데 이에 따르면 김소란(가명)을 포함한 5명의 조선인 ‘위안부’들은 1944년 4월 29일 다른 일본인 및 조선인 여성들과 함께 필리핀에 있는 일본 육군의 ‘위안부’로 끌려왔다. 이후 김소란(가명)은 여러 수용소를 이동한 끝에 1945년 10월 29일 필리핀에서 마리호(Mari)를 타고 일본을 경유해 부산으로 귀국했다.
    • 기여자
    • 연관정보
    • 수집/이관 기관
    • 보존유형
      준영구
    • 접근조건
      접근유형
      공개
    • 이용조건
      이용유형
      제한없음
      이용주기
      복제 가능하나 학술적 이용에 한정되며 허락없이 발간 불가 (자세한 이용조건은 서울기록원에 문의)
    • 검색도구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National Archives and Record Administration)의 디지털카탈로그 https://catalog.archives.g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