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돌아가기
버마 미치나에서 미군에게 포로로 잡힌 조선인 "위안부"들 1, 1944-08-14
일본군 '위안부' 관련 수집사진
미 육군통신감실 기록

버마 미치나에서 미군에게 포로로 잡힌 조선인 "위안부"들 1

일본군 '위안부' 컬렉션
    • 관리번호
      서울기록원 고유번호 : IT134
    • 식별번호
      RG7-SR9-FI48-IT134
    • 부제목
      262579 CBI-44-21636
    • 기술계층
      기록건(Item)
    • 법적지위
      非공공기록
    • 소장처
    • 기록유형
      사진그림류
    • 일자
      [생산]   1944-08-14 ~ 1944-08-14
    • 기술
      이 사진은 버마 미치나(Myitkyina)에서 전쟁포로를 담당한 중국계 미국인 정보장교 원-로이-챈(Won-Loy Chan) 대위 등이 포로가 된 일본군 ‘위안부’와 함께 있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육군 164통신사진중대 소속 시어러(Shearer)가 1944년 8월 14일 촬영했다. 사진 속 여성들은 1944년 8월 버마 미치나에서 연합군에게 포로로 잡힌 조선인 ‘위안부’들이다. 챈 대위는 이들 여성들로부터 일본군 군사정보를 얻고자 했으나, 대부분이 일본어를 유창하게 말하지 못해 큰 도움을 얻지는 못했다. 그는 심문과정의 여러 에피소드들을 자신의 회고록 『Burma: The Untold Story』(1986)에 상세히 서술했다. 사진은 이 여성들이 머물렀던 미치나 서쪽 비행장에 설치된 임시수용소에서 촬영된 것으로, 사진 왼쪽의 미군은 앞에서부터 차례로 원-로이-챈 대위, 로버트 혼다 병장, 그랜트 히바라야시 병장, 그리고 하워드 후루모토 병장이다. 오른쪽에 앉아있는 여성 20명은 조선인 ‘위안부’로 이들을 촬영한 다른 사진도 있다. 이들은 8월 10일에 붙잡혀 5일간 이곳에 있다가 8월 15일 레도로 보내졌다. 이 여성들을 심문한 결과는 미국 전시정보국(Office of War Information, OWI) 심리전팀이 작성한 〈일본인 포로 심문보고서 49호〉다. 영국의 동남아시아번역심문센터(South East Asia Translation and Interrogation Center, SEATIC)가 작성한 〈심리전 회보 2호〉에서도 이들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두 보고서에 따르면 이 여성들은 일본군의 요청을 받은 업자들의 취업사기 또는 강압에 의해 위안소로 간다는 사실을 모른 채 1942년 버마로 끌려왔고, 미치나에 있었던 3개의 위안소 중 교에이 위안소에 머물렀다.
    • 기여자
    • 연관정보
    • 수집/이관 기관
    • 보존유형
      준영구
    • 접근조건
      접근유형
      공개
    • 이용조건
      이용유형
      제한없음
      이용주기
      복제 가능하나 학술적 이용에 한정되며 허락없이 발간 불가 (자세한 이용조건은 서울기록원에 문의)
    • 검색도구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RG 111 Entry SC Box 472